자동로그아웃안내

자동 로그아웃 남은 시간 : 30

고객님의 안전한 정보보안을 위해 로그인 후 약10분동안 서비스 이용이 없어 자동 로그아웃 됩니다. 로그인 시간을 연장하시겠습니다?

자동로그아웃안내

고객님의 안전한 정보보안을 위해 로그인 후 약10분동안 서비스 이용이 없어 자동 로그아웃 되었습니다.

보도자료

Home > 의료원PR > 보도자료
날짜 :
한강/2017.09.05
조회수 :
179
  • 제목 : 한림화상재단, 나눔세상휴먼플러스로부터 양말인형 전달받아

내용

  • 사회복지법인 한림화상재단(이사장 윤현숙)과 사단법인 나눔세상휴먼플러스는 9월 5일 오전 11시 한림화상재단 사무국에서 소아 화상환아를 위한 양말인형 전달식을 가졌다.

    국내 화상은 9세 이하 소아에게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양말인형은 소아 화상환아의 심리 치료와 정서적 안정에 도움이 된다.

    이번 행사에서 전달된 양말인형은 총 68개로, 마포구 자원봉사자들과 한국 장학재단이 주관하는 차세대 리더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대학생들이 함께 참여해 만들었다. 자원봉사자들은 양말인형과 함께 응원의 메세지도 함께 전달했다.

    나눔세상휴먼플러스 박선례 대외협력팀장은 “그간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 희귀난치병 어린이에게 전달할 때는 일반 캐릭터 양말로 인형을 만들었지만, 소아 화상환자는 피부조직이 손상되고 약해져 있음을 감안해 부드러운 재질의 수면양말로 인형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나눔세상휴먼플러스 김선희 사무국장은 “양말인형을 가족, 친구와 함께 만들어보겠다며 활동에 대해 문의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며 “행사를 통해 소아 화상환자의 정서적 안정의 중요성이 알려지며 아이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 싶다는 긍정적 인식이 확산된 결과인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한림화상재단 황세희 사무과장은 “이번 나눔세상휴먼플러스와의 협력이 시민과 화상환자를 잇는 메신저 역할을 했다”며 “이번 교류를 시작으로 보다 많은 시민들의 응원의 메시지가 화상환자에게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