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아웃안내

자동 로그아웃 남은 시간 : 30

고객님의 안전한 정보보안을 위해 로그인 후 약10분동안 서비스 이용이 없어 자동 로그아웃 됩니다. 로그인 시간을 연장하시겠습니다?

자동로그아웃안내

고객님의 안전한 정보보안을 위해 로그인 후 약10분동안 서비스 이용이 없어 자동 로그아웃 되었습니다.

자선진료사업

Home > 사회공헌 > 자선진료사업

피지 의료봉사활동 리스트보기

개요

1996년 해외의료봉사단 단장인 윤현숙 교수한림대학교의료원은 국내에서 그동안 지속적으로 자선의료활동을 진행해 왔다. 멀리 거슬러 올라가면 자선병원이 있었고, 현재의 신림종합사회복지관과 영등포노인종합복지관, 한림화상재단 등이 이러한 활동을 상징적으로 나타내 준다. 춘천의 강원도장애인종합복지관이 한림대학교의료원의 노력에 의해서 설립되고 운영되어 왔다는 것도 맥락을 같이하는 것이다. 이처럼 외형적으로 드러나는 사업 이외에도 홀트아동복지회 아동들에 대한 무료진료와 서울 라파엘의 집 장애아동들에 대한 자선진료, 그리고 여주 라파엘의 집 대지를 기증하는 등 소외된 이웃들에 대한 자선활동 등은 한림대학교의료원이 하는 중심사업 중의 하나로 자리 잡고 있다.

겉으로 드러내는 것을 싫어하던 설립자의 뜻에 따라 이러한 사실은 많은 사람에게 알려지지는 않았으나, 그 내용이나 양적인 면에서 한림대학교의료원의 자선의료활동은 일찍이 다른 병원이나 대기업들의 귀감이 되어 온 것이 사실이다.

이와 같은 봉사정신과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1996년 5월경 우리나라보다 어려운 나라의 국민들을 돕자는 의견이 개진되었다. 이에 대해 아직 국내에도 “우리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해외의료봉사를 할 필요가 있겠는가” 하는 회의적인 지적이 있었으나 사회봉사에는 국경이나 민족이 문제될 것이 없다는 판단이 우세하여 결국 의료봉사의 세계화라는 결론에 이르렀다. 그 후 대상국가의 선정문제로 다소 진통이 있어 상당 기간을 토의하다가 7월경에 남태평양의 도서국가인 피지로 결정하고 해외의료봉사사업이 추진되었다.

우여곡절 끝에 1996년에 해외의료봉사활동을 무사히 마친 한림대학교의료원 해외의료봉사팀은 이런 봉사가 한 번으로 그치면 안 된다고 중지를 모았고, 이듬해인 1997년에도 피지로 다시 해외봉사활동을 다녀왔다. 한림대학교의료원에서는 당시 피지 해외봉사활동을 통해 나름대로 큰 성공을 거둬 향후에도 계속 피지로 해외의료봉사활동을 시행할 것과 나아가 피지의 의과대학 학생이 졸업한 후 우리나라로 초청해 수련을 시키는 여러 가지 사업을 구상했으나, 1998년 IMF가 터지면서 해외의료봉사활동을 그만두게 되었다. 비록 2년간의 짧은 의료봉사였으나 우리나라의 선진 의학기술을 해외에 선보일 수 있던 좋은 기회였다고 당시의 봉사자들은 말한다.

봉사단 구성

1996년에는 해외의료봉사가 처음이라 봉사단은 전문수술과 1차 의료를 모두 겨냥하는 다목적팀으로 구성되었다. 이는 처음부터 장래의 가능성을 모두 타진해 보자는 목적과 현지의 사정에 따라 순발력 있게 대처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와 같은 국내외 사정 등을 감안하여 단장에 윤현숙 교수(한림대사회복지학과)와 오석준 교수(성형외과), 유형준 교수(내과), 황인홍 교수(가정의학과), 박준우 교수(치과), 구대원 교수(피부과), 이광희 레지던트(임상병리과) 등 6명의 의사, 그리고 유영찬 간호사, 황선희 약사, 손상문 방사선과 기사장 등 총 10명으로 봉사단을 구성했다.

1997년에는 전년의 경험을 살려 피지의 주민들에게 흔한 질환들에 대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염두에 두고 봉사단이 구성되었다. 이병철 교수(신경과)를 단장으로 하여 피지에 많은 당뇨와 천식을 담당할 내과의 최문기 교수와 정기석 교수, 많은 육체적 노동을 하는 주민들을 담당할 박용욱 교수(정형외과), 구강질환을 담당할 박영주 교수(치과), 피부질환을 담당할 이호균 교수(피부과), 전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진료 및 진료 외적인 문제들을 해결해 줄 황인홍 교수(가정의학과), 그리고 정혜연 간호사, 이지은 간호사, 심순영 약사, 배윤정 약사 등 총 11명으로 구성되었다.

숙소로 사용한 Rakiraki Hotel입구, 피지 보건국 Lepori과장과 1997년 봉사단원들

진료활동

1996년의 봉사활동은 처음으로 시도되는 해외의료봉사사업인 데다 피지에 대한 정보가 별로 없는 점을 감안하여 현지조사의 성격을 많이 갖고 있었다. 이런 사정으로 계획단계에서 진료기간을 5일로 설정했으며, 실제 현지에서는 우리나라 교민들에 대한 진료를 추가하여 6일간는 점을 감안했다. 그리고 1997년에는 Rakiraki병원을 전진기지로 하여 피지에 대한 정보며 5일간 진료를 시행하고, 교민들에 대한 진료를 하루 더해 6일간 진료를 했다.